크게보기

이순신(춘원 이광수전집 10)

  • 저자이광수
  • 출판일2020년 5월 25일
  • 페이지수446면
  • 판형148*210(양장)
  • ISBN/ISSN979-11-969641-3-9 03810
  • 분야공임순 감수
  • 역자공임순 감수
  • 정가 22,000 원

이전페이지

 

민족문화의 계승과 재창출을 둘러싼 빛과 그림자

『이순신』은 1931년 6월 26일부터 1932년 4월 3일까지 『동아일보』에 연재된 장편소설로, 이 연재 전에 이광수는 같은 지면에 「충무공 유적 순례」를 총 14회에 걸쳐 실음으로써 『이순신』을 예고하는 신호탄을 쏘았다. 춘원의 『이순신』 이전에 발간된 이순신 관련 책은 최남선의 『이충무공전서』(1918)와 같이 이순신이 남긴 역사기록물이거나, ‘이순신전’ 또는 ‘이순신 실기’ 등의 제목을 단 전기류뿐이었다. 이광수의 『이순신』 이후 박종화의 『임진왜란』을 거쳐 최근 김훈의 『칼의 노래』까지 ‘이순신 장편소설’의 계보가 그려지는데, 이광수의 『이순신』이 이 계보의 효시인 셈이다. 이광수 이래 수많은 작가들이 이광수의 작품을 참고하여 지금까지의 문학적 발전을 이루었음을 볼 때 그 의미가 크다 하겠다. 이광수는 이 작품 연재에 즈음하여 “내가 진실로 일생에 이순신을 숭앙하는 것은 자기희생적, 초훼예적(超毁譽的), 그리고 끝없는 충의” 때문이었다고 밝히고 있다. 식민 권력의 증대되는 동화주의의 역사 전유와 해석에 맞서 조선의 고유하고 독자적인 민족문화의 가치를 고양하고자 했던 긴박한 위기의식의 소산으로 탄생했던 이광수의 『이순신』은 조선 민족이 나아가야 할 방향성을 재정립하고 이를 통해 당대에 만연한 무기력과 타성에 경종을 울리고자 했던 시도로 볼 수 있다. 그리고 작가는 인간적인 세속성과 영웅적인 탈속성이 묘하게 착종된 소설적 형상화를 통해 당대 독자 대중의 마음을 사로잡는 데 성공했다. 이 작품을 감수한 공임순 서강대 인문과학연구소 책임연구원은 춘원의 작품 속에서 “‘이순신’이라는 과거 역사의 인물은 과거와 현재의 부정성이 아닌 기대와 소망 충족의 민족 이상(理想)으로 화하며, 과잉 표상의 대상으로 결정화되었다”고 하면서, 결국 “『이순신』은 민족문화(학)의 계승과 재창출을 둘러싼 빛과 그림자를 여전히 드리울 수밖에 없다”고 말한다.


감수자 공임순
서강대학교 및 동 대학원을 졸업하고, 현재 서강대학교 인문과학연구소 책임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연구서로 『우리 역사소설은 이론과 논쟁이 필요하다』, 『식민지의 적자들』, 『스캔들과 반공국가주의』, 『식민지 시기 야담의 오락성과 프로파간다』, 『3·1과 반탁』이 있고, 공저로 『냉전과 혁명 그리고 사상계』, 『문학과 과학 Ⅲ』, 『백 년 동안의 진보』 등이 있다.

 

발간사
 
이순신
거북선
경보(警報)
부산, 동래의 싸움
달아나는 이들
상주와 충주의 싸움
몽진(夢塵)
이십구일 회의
출발
옥포 승전
당포 승전
쫓기는 길
한산도 큰 싸움
안골포 싸움
부산 싸움
이 통제
칠천도 대패전
남원 함락
벽파정
죽기까지
 
작품 해설: 『이순신』의 출판 환경과 민족 이상(理想)의 빛과 그늘_ 공임순
 

등록된 관련도서가 없습니다